Loading...

간호직공무원

보건진료직공무원

보건직공무원

보건복지부

보건교사

RNBSN

병원코디네이터

공사/공단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간호사
국가고시
60회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공지사항

[코로나 6개월] 글로벌 유행속 정점 예측 불가…장기전 모드로
올린이: 관리자 조회: 1,040

2∼3월 대구경북 1차 대유행…5월 이후 수도권 등서 2차 유행

'4말 5초 황금연휴' 이어 '7말 8초 여름휴가' 또 하나의 고비



오는 19일이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지 꼭 6개월이 된다.

1차 대유행 이후 다시 찾아온 2차 재확산의 흐름 속에서 코로나19는 16일 현재 다소 주춤하는 양상이지만 확산 속도가 워낙 빠르고 무증상·경증 상태의 '조용한 전파'가 가능한 특성을 고려하면 언제든지 다시 대유행의 상황이 찾아올 수 있다는 게 감염병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 '2말 3초' 대구서 폭발적 유행…거리두기·생활치료센터 등장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을 때만 해도 코로나19와의 싸움이 6개월이나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은 드물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 여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한 달간 우한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온 입국자를 중심으로 28명이 확진됐다. 2월 11∼15일 닷새 연속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으면서 이대로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게 아니냐는 희망 섞인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2월 18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상황은 급변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수백명 수준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이후 한 달만에 대구·경북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약 8천명으로 늘었다.

병상이 부족해지면서 환자가 병원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사망하는 사례도 나왔고, 이에 정부는 무증상·경증환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를 신설해 3월 2일부터 운영했다. 생활치료센터는 국내 의료체계 붕괴 가능성을 막은 시의적절한 대책이었다는 점에서 'K-방역'의 핵심으로 꼽힌다.

3월부터는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집단감염이 터져 나왔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분당제생병원 등과 관련해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전국적 확산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3월 22일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의 운영을 제한한 '사회적 거리두기' 카드를 꺼냈다. 이들 3개 시설은 집단감염이 일어났거나 사업장 특성상 감염 위험이 크다고 분류된 곳이다.

아울러 이 시기에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미국·유럽 등지의 교민과 유학생들이 귀국길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해외유입 사례가 지역감염으로 이어지는 것을 우려해 전면적인 입국 제한을 주장하기도 했으나 정부는 입국자 대부분이 국민이라는 이유로 입국을 막는 대신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검역을 강화하는 방안을 택했다.

◇ '4말 5초' 황금연휴 이태원 클럽 고리로 재확산…수도권만 방역강화 조치

정부의 사전 방역 대책과 확진자 신속 추적 및 격리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면서 3월 말 100명을 웃돌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월 말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4·15 총선'을 무사히 치렀고, 특히 국민 2천300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단 한 명도 감염되지 않으면서 K-방역은 국제무대에서 모범사례로 꼽혔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정부는 방역과 일상생활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속 거리두기'(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체계로 전환했다.



하지만 코로나19는 황금연휴(4.29∼5.5)를 틈타 조용히 퍼져나갔다. 5월 6일 서울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확진자가 발견된 뒤 클럽발 감염은 학원과 돌잔치, 식당 등으로 이어졌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5월 24일에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두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수도권 확진자 수는 가파르게 증가했고, 이에 정부는 5월 29일부터 수도권에 한해 방역강화 조치를 내렸다. 미술관, 박물관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 8천여 곳의 운영을 중단했고 학원·PC방·노래연습장 등에도 영업 자제를 권고했다.



◇ '6말 7초' 방문판매 고리로 전국으로 확산·해외유입까지 이중고

코로나19는 한동안 진정되는 듯했으나 지난달 방문판매업체와 탁구장, 교회 소모임, 노인요양시설 등에서 연쇄적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수도권 감염 확산세는 다시 이어졌다. 이어 각 지역의 방문판매를 고리로 수도권을 넘어 대전과 광주 등 곳곳으로 번졌다.

방역당국은 이를 두고 수도권은 '2차 유행', 비수도권은 '확산 초기' 단계라고 규정했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전국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였지만, 추적이 확산 속도를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방역당국의 차단 노력이 '두더지잡기식'에 그치면서 비수도권에서도 코로나19가 빠르게 번졌고, 급기야 최근에는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규모 면에서 비수도권(16.7명)이 수도권(15.0명)을 앞질렀다.

여기에다 지난달부터 외국인 근로자와 선원들을 중심으로 해외유입 확진 사례가 급증해 방역당국으로서는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동시에 차단해야 하는 이중고의 상황에 처했다.

정부가 '고위험 국가'발(發) 입국을 제한하고 검역을 강화하는 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지만 전 세계적 유행 상황을 고려하면 해외유입 확진자는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7말 8초' 여름휴가는 코로나19 대응의 또 다른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5월 황금연휴 때도 지역 간 이동이 늘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휴가 분산, 휴가지 방역수칙 준수, 위험시설 사전점검 강화 등을 통해 코로나19의 재확산을 최대한 막는다는 방침이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 명품;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
  • SINCE 1998, 역사전통으로 명품을 탄생시키다.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간호교육연수원은 1998년부터 보건교사만을 교육해온
‘진짜 전문가’라는 자부심으로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