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간호직공무원

보건진료직공무원

보건직공무원

보건복지부

보건교사

RNBSN

병원코디네이터

공사/공단

x
x
생생합격노트 보기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서울시 6월 13일 6월 15일 6월 23일 6월 24일 6월 25일 6월 13일 6월 28일 8월 24일
지방직 5월 19일 6월 17일 6월 18일 6월 27일 6월 21일 7월 27일
간호사
국가고시
60회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코로나19
피해지원성금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뉴스] 자외선에서 눈을 보호하는 상식
올린이: 관리자 조회: 2,645







자외선에서 눈을 보호하는 상식 



봄볕에 숨은 자외선 조심해야 눈이 건강하다. 



봄에는 자외선 지수가 급격히 상승한다. 겨울철 부족했던 일조량이 확대되면서 자연스럽게 외출이나
나들이할 기회가 늘어난다. 따뜻한 분위기에 취해 눈을 햇빛에 직접 노출하게 되면 우리는 인식하지 못
하지만 인체는 크게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봄철 건강을 지키는 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녹내장 등과 함께 실명질환으로 불리는 백내장.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백내장은 노화가 주 원인이지만 
환경적인 요인도 무시할 수 없다. 그 중에서 강력한 자외선은 반드시 피해야 할 원인이다. 

자외선은 눈 속에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세포 손상을 일으키고 눈의 노화를 촉진한다. 문제는 렌즈에 해당하는 
수정체가 빨리 노화됨으로써 백내장을 촉발한다는 점이다. 무서운 점은 백내장은 한 번 진행되면 치유가 
어렵고 많은 비용이 들게 된다. 

일반적으로 흐린 날은 자외선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흐린 날
에도 자외선은 맑은 날에 비해 80%~95%까지 투과되어 거의 차이가 없다고 보는 편이 좋다.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우선 11시~15시 사이에 외출을 피해야 한다. 가급적 외출시에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자외선 차단이 100%인 안경인지 확인한다. 2년 이상 지난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감소되었을 확률이 크므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