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간호직공무원

보건진료직공무원

보건직공무원

보건복지부

보건교사

RNBSN

병원코디네이터

공사/공단

x
x
생생합격노트 보기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서울시 6월 13일 6월 15일 6월 23일 6월 24일 6월 25일 6월 13일 6월 28일 8월 24일
지방직 5월 19일 6월 17일 6월 18일 6월 27일 6월 21일 7월 27일
간호사
국가고시
60회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코로나19
피해지원성금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뉴스] 간호사 10명중 4명 ‘태움’ 겪었다.
올린이: 관리자 조회: 2,814




간호사 10명중 4명 ‘태움’ 겪었다. 



대한간호협회, 간호사 7275명 설문조사 결과



대한간호협회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간호사 인권침해 실태 조사를 벌였다. 12월말부터 지난달 23일까지 한 달여간 실시된 이번 실태 조사에는 7,275명의 간호사가 참여했다. 

조사 결과 간호사 10명중 4명이 지난 1년간 고함이나 폭언, 굴욕적 언사나 조롱을 당하는 ‘태움’ 을 겪었다고 밝혔다. 가해자는 직속 상관인 간호사가 30.2%로 가장 많았고 동료간호사가 27.1% 간호부서장 13.3% 의사 8.3%였다. 주목할 점은 간호사간 태움 문화가 많았다는 점이다. 

최근 미투 캠페인으로 부각되고 있는 성희롱, 성폭행 등을 직접 당한 간호사도 18.9%에 이렀다. 가해자는 절반 이상(59.1%)이 환자였고 의사(21.9%), 환자의 보호자(5.9%) 순이었다. 

대한간호협회는 “노동관계법 위반 가능성이 농후한 113건을 지난달 13일 고용노동부에 제출했다.”며 향후 구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대한간호협회는 간화사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간호사 인권센터를 만들어 조직문화 개선 및 인권 의식 향상 교육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