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간호직공무원

보건진료직공무원

보건직공무원

보건복지부

보건교사

RNBSN

병원코디네이터

공사/공단

x
x
생생합격노트 보기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서울시 6월 13일 6월 15일 6월 23일 6월 24일 6월 25일 6월 13일 6월 28일 8월 24일
지방직 5월 19일 6월 17일 6월 18일 6월 27일 6월 21일 7월 27일
간호사
국가고시
60회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코로나19
피해지원성금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뉴스] 간호사와 의사가 원하는 역량의 우선순위 달라
올린이: 관리자 조회: 1,912






간호사와 의사가 원하는 역량의 우선순위 달라



중대병원 김찬웅 교수 조사 결과



응급의학과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간호사와 의사가 원하는 역량의 우선순위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 김찬웅 응급의학과 교수가 의사 16명, 간호사 27명을 심층인터뷰 형식으로 조사한 결과로 서로 간의 이해를 목적으로 실시되었다. 조사 결과 간호사는 의사의 ‘의사소통 능력’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반면 의사는 간호사의 ‘진료와 처치 능력’을 1순위로 원했다.


간호사는 의사에게 원하는 역량으로 진료 능력(효율적인 처방과 지시)과 관리 능력(위기 상황 통제와 제한된 의료자원 이용 능력)을 각각 2순위와 3순위로 뽑았다. 반면 의사는 간호사에게 원하는 역량으로 진료 능력에 이어 관리 능력, 의사소통 능력 순으로 뒀다.


간호사들은 의사와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환자를 빨리 처치해 주기를 원한 반면 의사들은 간호사들이 진료 능력으로 환자의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는 것에 더 포커스를 두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김찬웅 교수는 “서로 기대하는 역할이 무엇인지에 대해 수용할 필요가 있다.”며 서로를 이해하는 자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결과는 역할과 책임에 따른 입장의 차이라는 해석도 있다. 간호사들은 의사들과 더 많은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응급상황에서 효율적으로 대처하길 원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다. 간호사들 역시 의사가 소통에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니라 원활한 진료를 위해 간호사들에게 원하는 역량의 순위가 다름을 이해해야 한다.


이번 조사를 통해 의사와 간호사는 근본적으로 다른 생각을 갖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었고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서로를 이해하는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김찬웅 교수는 강조하였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
x